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21대 신임 임원진 조태용 주미대사와 환담

Kradio1330 0 49

4cb4a86668432e6103dc408241056ce9_1663347555_6828.jpg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21대 신임 임원진 조태용 주미대사와 환담

인수인계식 및 21대 집행부 시무식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이하 낙스) 21대 신임 임원진(박종권 이사장, 추성희 총회장, 박성희, 황현주, 윤혜성 세 명의 부회장, 황정숙 사무총장 등)이 지난 13일 주미대사관을 방문해 조태용 주미대사와 환담을 나눴다.

 

조태용 주미대사는 한국어 교육이 중요하다는 말을 시작으로 동포사회가 예전과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많이 발전했고 부모님의 관심 증가, 헌신적인 교사들의 열정으로 한국어 교육의 위상이 달라짐에 따라 낙스의 역할이 중요해졌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한국어 교육의 중요성을 잘 알고 있으며 미국에서 공부한 적은 없지만 미국의 2세대 동포자녀들의 정체성 교육이 중요하다고 느끼고 있다고 했다. 또한 미 대사라는 자리에 있다 보니 우리 동포 자녀들 또한 더 넓은 시야를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닫게 됐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추성희 총회장은 앞으로 펼칠 낙스의 주력사업으로 주말한국학교의 교육활동이 미공교육으로부터의 학점인정을 받는 것과 낙스 한국어 시험(NAKS Korean Test NKT)이 이중언어 인증제(Seal of Biliteracy) 통과 시험의 하나로 관입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 차세대 리더십 개발 프로그램과 통일 교육 자료 개발을 통해 각 지역협의회에 소속된 차세대들의 자아정체성 확립과 긍정적인 자존감 배양을 위해 필요한 교재들을 개발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조태용 주미대사는 추진하고자 하는 모든 사업에 교육부와 필요한 모든 부서로부터 도움을 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며 낙스의 지원을 약속했다.

 

한편 다음날인 14일 버지니아 한인 커뮤니티센터에서는 낙스 21대 집행부 인수인계식 및 시무식이 열렸다.

 

이 날 행사에는 박종권 이사장, 20대 김선미 총회장과 임원진, 21대 추성희 신임총회장을 비롯한 집행부 임원진 및 낙스 초창기 역대 이사를 지낸 황보철, 이광자, 이휘자, 한상신 교육관과 강경탁 워싱턴 교육원장, 왁스 자문 문일룡 변호사, Steve Lee 한인연합회장, 워싱턴 지역협의회의 이청영 이사장과 김선화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그 동안의 사업 성과를 격려하며, 낙스 21대 임원진의 새로운 출발을 응원했다

 

박종권 이사장은 환영사에서 “21대 출범의 힘은 20대에 있고 전임의 힘을 받지 않은 후임은 없다전임이 실어준 힘을 바탕으로 21대 집행부는 장기적인 목표를 갖고 협업, 낙스 발전에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는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감사보고, 업무소개 및 문서전달, 인수인계 합의서 서명 등의 모든 인수인계를 마쳤다.

 

이어 지난 716일 온라인으로 실시된 총회에서 선출된 추성희 워싱턴 통합 한국학교(MD캠퍼스) 교장을 비롯, 박성희 부회장, 황현주 부회장, 윤혜성 부회장 세 명의 부회장에게는 이날 당선증이 수여됐다. 또한 사무총장에 황정숙, 재무에 김솔, 편집장에 최수진, 교육간사에 김광희, 홍보간사에 이희진에게 임명장이 수여됨으로써 21대 집행부의 공식적 업무를 시작하는 시무식을 가졌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