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론즈빌 일대 보안 강화

Kradio1330 0 38

d6016846af4e8836be62760fbe59f638_1634143358_7737.jpg
[abc7 chicago] 

 

브론즈빌 일대 보안 강화

웬델 필립스 고등학교 여학생, 총격 중태... 총격범 10대로 추정

 

12() 오후 발생한 브론즈빌(Bronzeville) 총격으로 시카고 남부 일대 보안이 더욱 강화됐다.

 

시카고 경찰에 따르면 총격 사건은 이날 웬델 필립스 고등학교(Wendell Phillips Academy High School)에서 하교 시간인 오후 330분경 발생했다. 이 총격으로 근처에 있던 한 남성 경비원이 10대로 보이는 총격 용의자가 쏜 총에 부상했다.

 

경찰은 퍼싱 로드(Pershing Road)​​자일스 애비뉴(Giles Avenue) 근처 해당 고등학교 앞에서 12() 오후 학교 문이 열리자마자 총성이 울렸다고 밝혔다.

 

수차례 총격을 당한 45세 경비원은 시카고 대학 병원으로 긴급히 후송돼 치료 중이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무차별 총격에 14세 여학생도 복부에 3차례 총격을 입고 위독한 상태로 코머 아동 병원으로 이송됐다. 두 사람 모두 13() 오전 안정을 되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14세 피해 소녀의 어머니를 포함한 여러 부모는 당시 학교 밖에서 아이들을 픽업하기 위해 기다리던 중으로, 일부는 당시 총격을 생생히 목격했다. 한 학생의 아버지인 바비 테일러는 이 모든 것이 명백한 이유없이 벌어진 총격이라는 것에 경악을 금치 못하며, 어처구니 없는 미친 짓이라고 말했다.

 

드렌던 디니한 경관은 용의자가 총격 당시 도보로 도주했으나, 차량을 타고 도망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공범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수요일인 오늘도 관련 조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표적 범죄 여부 등 범행 동기는 아직 불분명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CCTV를 토대로 해당 지역을 수색 중이라고 덧붙였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