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리노이, 소매점 절도 방지 위한 새로운 법안 마련

Kradio1330 0 231

a93f989a9848050f08ce933d2a9f9b11_1631645507_5019.jpg
[abc7 chicago]


일리노이, 소매점 절도 방지 위한 새로운 법안 마련

상점 절도 범죄 여전히 기승

 

과메 라울(Kwame Raoul) 일리노이 주 법무장관은 소매업자들을 조직적인 범죄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새로운 법안을 발표했다.

 

법안은 수천 달러 상당의 물건을 훔치는 사람들과 훔친 물건을 암시장이나 인터넷에서 되파는 범죄를 단속하기 위한 것으로, 지난 여름 시위를 빌미로 상점을 부수고, 가게를 털어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부상한 상점 절도 범죄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라울 주법무장관은 이날 법 집행 기관과 함께 주 전역의 소매점 절도 방지를 위한 새로운 계획을 발표하고 소매상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주정부 예산 중 약 450억 달러의 비용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 법무부 관계자는 이런 범죄는 단지 소매업에 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인신매매와도 밀접하게 연관돼 있다범죄를 주도한 거대 조직을 위해 사회 취약 계층의 사람들이 범죄에 이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대부분의 인터넷 소매업자들은 도난당한 상품을 추적 관리하기 위해 그들만의 보안팀을 구성해 운영 중이지만, 실효를 거두지 못하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시카고 시 당국은 같은 날 갱 조직에서 비롯된 강력 범죄에 소송으로 대응한다는 조례안을 밝혀 주목됐다. 소송을 통해 갱 조직원들이 소유한 자산을 회수한다는 방침으로 각종 불법 행위에 대한 피해 복구를 위해 시 정부 차원에서 소송을 제기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a93f989a9848050f08ce933d2a9f9b11_1631645545_3101.jpg
a93f989a9848050f08ce933d2a9f9b11_1631645546_5708.jpg
 



0 Comments